2003. 11. 23 (2003 서른일곱번째 대문)
냉정과 열정 사이

 








처음 컴퓨터란 존재를 알게 되었던 국민학교 시절 이후.....
그리고 세운상가를 돌아다니며 게임 팩과 부품들을 구하던 시절을 지나.....

처음 PC 개발실에 발을 들여 놓았을 땐,
하고 싶은 일을 하게 되어 좋아했던 기억이 난다.



...............

하지만, 어쩐지 요즘의 난 점점 일에 무관심해지고 있다.
어릴 때부터 꿈꾸던, 진짜 하고 싶었던 일이었는데.....

















--------------------------------------------------------------------------------------------------
* 11월 22일 Lab에서, 새 프로젝트 Pegasus 첫 proto-type, 그리고 재작업
" 부품을 구하기 위해 세운상가를 돌아다니던 그 마음으로 다시 돌아갈 순 없을까 ? "
/ Nikon E4300


What a coincidence / '냉정과 열정 사이' OST



 

My Favorite Link:     Hysgreen     Cywon     Sunjin     Sunny     Pillow     Diva0820     Yomojomo     JSKim     Sunoo.com     300Dclub     Dizzle

무려 번째 사랑..........

지난 이야기 ▶

 



[가시나무를 타고 넘어 별들에게로......]
CopyLeft@2003 Produced by Mintu & Jinkwon Park (marx@samsung.com)